02 11월

행 파벌 싸움

도 비즈니스은행과 한일은행이라는 내면 계파 다툼이 막판 편안적인 민영화로 터전 잡던 결성의 발목을 잡는 결실을 가져오다 했기 때문입니다. 아등은행은 지난 1998년 한일은행과 비즈니스은행이 병합해 출생한 한빛은행이 존함을 바꿔 막에 이르렀다. 흡입 병합이 아닌 대동소이 병합이다 보니 종합 후에도 터전 나 지분을 두고 다툼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행리 인선은 마땅히 경례 때마다 뿌리 은행을 심사숙고하는 것이 불법 계율일 가량 다.

이 행리 또한 임원 짜임과 영전에서 한일·비즈니스 동수 짜임 법을 아집스럽게 지켰습니다. 지난 1월 경례에서도 본점 임원 중 비즈니스은행 13명, 한일은행 11명, 외면 1명 등으로 빛을 맞췄다. 인공적인 균분으로 가다 보니 도리어 잠재력 위주의 경례가 되지 못하는 역효과가 나타났다. 그 결실 내면 협의에서 행리에 대한 개방적인 항명까지 일어나기도 했습니다.